광주환경운동연합 > 알림마당 > 활동소식 > [회원모임] 시를 사랑하는 사람들 3월 시읽기

활동소식

[회원모임] 시를 사랑하는 사람들 3월 시읽기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3월 27일(화) 저녁 7시, 광주환경연합 사무실에서 ‘시를 사랑하는 사람들 모임'(시사모) 회원들이 모여 시를 함께 읽고 감상을 나누었습니다.

‘나는 다시 기도합니다’ 라이너 마리아 릴케

‘위대한 것은 인간의 일들이니’ 프란시스 잠

‘가족’ 진은영 / ‘우리집에 와서 다 죽었다’ 유홍준

‘시가 내게로 왔다’ 파블로 네루다

‘선운사에서’ 최영미

‘너를 사랑한다’ 강은교

‘나머지 날’  도종환

 

지금 우리 가족의 모습, 우리가 가족을 대하는 자세, 삶이 의미 있다는 것은  왜 이별은 아픔은 오래 가고 쓰디 쓸까.. 등 우리의 소소한 마음과 정서 그렇지만 가볍지 않은 것들에 대해  이야기하고 느낌을 나누었습니다. 명시들을 통해서..

다음 모임은 4월 16일(월) 저녁에 있을 예정입니다.

 

광주환경운동연합

광주환경운동연합입니다. 만나서 반갑습니다^^

알림마당의 최신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