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환경운동연합 > 알림마당 > 성명서/보도자료 > [성명서]승촌보 균열과 누수, 하상보호공 유실이 심각한 상황. 4대강사업은 그 자체가 부실이다

성명서/보도자료

[성명서]승촌보 균열과 누수, 하상보호공 유실이 심각한 상황. 4대강사업은 그 자체가 부실이다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20120329_보균열성명.hwp

승촌보 균열과 누수, 하상 보호공 유실은 심각한 상황.


4대강사업은 그 자체가 부실이다.


 


승촌보 균열과 누수, 하상 보호공 유실이 심각한 상황.


– 4대강사업은 그 자체가 부실.


수질 개선과 수질 관리에 대한 대책도 신뢰할 수 없어,


영산강을 흐르게 하는 것이 대안이다.


 


시민단체와 전문가들로 구성된 ‘생명의 강 연구단’이 4대강 보를 중심으로 보안전성, 세굴상태, 수질 등을 조사한 결과를 어제 발표 했다.


 


조사결과 승촌보를 포함한 대부분 보에서 일어나고 있는 균열과 누수, 세굴과 하상 보호공 유실 현황이 심각한 상태로 밝혀졌다.


특히, 정부는 영산강 승촌보의 경우, 지반이 암반층이어서 안전하다고 정부는 장담을 해 왔다. 누수 그리고 세굴과 이로 인한 보호공 유실이 마치 별일 아니고 보강공사만 하면 문제가 없는 양 표명하고 대처 해왔다. 그러나 암반층 위에 세웠다는 승촌보 마저 보 균열과 부등 침하가 나타나고 있어, 4대강사업 그 자체가 부실임을 보여주고 있다.


 


정부가 구성한 민관합동 조사단은 승촌보 가동보의 수직 이음부의 충진재가 탈락한 것으로, 보수를 완료했고 콘크리트 구조물 일부에서의 균열은 미세한 것이며 허용범위 이내라 문제없다고 밝히고 있다. 그러나 보 공사를 완료한지 얼마 지나지 않아 보 균열과 부등침하가 일어났고 하상보호공이 벌써 유실되었다. 시공업체가 작년 8월과 9월에 보강을 해서 누수가 이제는 없다 했지만 누수현상이 계속되고 있어 이를 경미하다고 할 수 없다. 


 


정부측 조사단에서도 수위상승시 추가 누수가 발생할 수 있다면서 지속적 관리를 요구하고 있다.


보 자체의 총체적 문제를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 수질문제를 유발하는 점과 더불어 보 존치에 대한 전면 검토와 대책이 필요하다.


 


또한 지난 3 8일에 일어난 죽산보 물고기 집단 폐사사건은, 영산강 수질과 수생태 상태가 심각하고 관리가 더 어려워지고 있음을 보여준다.


 


정부는 가뭄시기에 비가 내려 비점오염원으로 인해 물고기가 폐사한 것이지 4대강사업 때문이 아니라고 하지만, 이 해명자체가  4대강사업으로 인한 폐해라 인정한 셈이다.


보로 인한 정체수역이 형성되면서, 저심도에서 DO가 낮아졌을 가능성도 크며 4대강사업으로 습지를 파괴하고 모래 자갈층을 없애서 비점오염원에 더 취약한 강으로 만들었다. 또한 보로 정체수역을 만들어 이 역시 오염원으로부터 더 취약해진 상태로 변했다. 4대강사업 전에는 비로 인한 물고기 폐사가 없었던 것이 4대강사업이 완료되고 있다는 지금 일어나고 있는 것이 이를 반증하고 있다.


 


또한 정부는 수질오염방지시스템과 경보 시스템을 갖추어 오염사고에 대비할 수 있다고 했지만, 죽산보 상류에 수질측정망이 가동되고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결국 물고기 폐사가 일어나는 상황이 발생하가까지 감지하지도 대처하지도 못했다.


 


정부는 4대강사업이 성공했다고 홍보하려 하지만 이미 강에서 일어나는 현상은 정부의 의도와는 반대다. 더 이상의 폐단과 폐해를 키우지 않기 위해서라도 영산강을 회생시키고 영산강을 흐르게 해야 한다.


 


 


 


※ 영산강 조사결과 요약 별첨


_세부 내용과 사진이 필요하시면 연락주십시오.


062-514-2470

광주환경운동연합

광주환경운동연합입니다. 만나서 반갑습니다^^

성명서/보도자료의 최신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